일제 강점기 행정과 정치 교육

대한민국 일제 강점기 3편

일제 강점기 행정과 정치

조선 총독부가 행정과 정치에도 전반적으로 관여를 하였습니다. 보통 행정업무를 담당하던 향리의 세습을 폐지하면서 공개적으로 채용을 통하여 뽑았으며 대부분이 일본인으로 배치가 되었지만 현병과 경찰의 보조원은 한국 사람으로 충원되었습니다.

일제 강점기의 언론

강점기의 언론을 보면 특별한 제한은 없었지만 검열은 필수로 진행 했어야 합니다. 한글과 일본어를 혼용해서 발행을 했어야 하며, 독립운동을 지지하던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경우는 1940년에 최종 폐간되었으며 친일 신문들은 해방이 될 때까지 활동하였습니다.

일제 강점기 교육

기존에 교육은 양반들 위주의 서당교육으로 한문 위주의 수업이었으며 한글 수업이나 수학은 따로 교육하지 않았습니다. 한국이 만든 교과서는 일본이 몰수하였고, 일본인이 저술한 교과서로 대체하였습니다. 일본은 말기에는 한국어 사용을 금지하였고, 일본어를 배우게 시켰습니다. 또한 학교 선생들에게도 제복과 칼을 차게 했으며, 초등학생에게까지 강제로 군사시설 노동을 시켰습니다.  이런 일본의 정책으로 인하여 인구의 40% 정도가 글을 읽지 못했다고 합니다.

일제 강점기 시대상황

일제강점기 초기상황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